로고

문화체육관광부, 영국, 인도, 아랍에미리트에서 ‘2022년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 수상 단체 탄생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08 [17:42]

문화체육관광부, 영국, 인도, 아랍에미리트에서 ‘2022년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 수상 단체 탄생

박정훈 기자 | 입력 : 2022/09/08 [17:42]

▲ 문화체육관광부


[미디어 리포트=박정훈 기자] 2022년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UNESCO King Sejong Literacy Prize)’의 수상 단체로 ▲ 영국의 과학기술 분야 비영리단체 ‘네이티브 사이언티스트(Native Scientist)’, ▲ 인도의 ‘칼링가 사회과학연구원(Kalinga Institute of Social Sciences)’, ▲ 아랍에미리트의 온라인 교육플랫폼 ‘마드라사(Madrasa)’ 세 곳이 선정됐다.

유네스코는 문맹 퇴치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1965년에 9월 8일을 ‘세계 문해의 날(International Literacy Day)’로 정하고, 매년 이날을 기념해 국제사회의 문맹 퇴치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상을 수여하고 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누구나 말과 글을 쉽게 익히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 정신을 기리고 전 세계 문맹 퇴치 노력에 동참하고자 1989년에 제정된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을 지원해오고 있다.

1990년부터 2021년까지 59개(명) 단체와 개인이 문해 사업을 수행하고 개발도상국의 모국어 발전과 보급에 기여한 공로로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을 받았다. 각 수상 단체(개인)에는 상금 2만 미국달러와 수상증서, 은으로 된 메달을 수여한다.

[영국 ‘네이티브 사이언티스트’, 과학·수학 전문가가 이민자 유·청소년들에게 그들의 모국어로 관련 분야 교육 진행]

2013년에 설립된 비영리단체 영국의 ‘네이티브 사이언티스트’는 유럽 전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과학, 공학, 수학 등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소외된 이민자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그들의 모국어로 교육을 진행해 이민자 학생들의 과학적 소양 증진과 언어 발달에 기여했다. 2018년부터 2021년까지 학습자 약 1,800명이 관련 프로그램을 이수했다.

[인도 ‘칼링가 사회과학연구원’, 모국어 기반 다중언어 프로그램으로 토착민 학생의 문해 교육 지원]

인도 오디샤주에 1993년에 설립한 대학 ‘칼링가 사회과학연구원’은 2013년부터 토착민 초등학교 학생들의 저학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국어 기반 다중언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대면교육과 텔레비전, 라디오 등을 활용한 원격교육을 결합해 22개 이상의 다른 토착 언어를 사용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문해 교육을 제공해왔다. 2013년부터 2020년까지 학생 약 12,000명이 혜택을 받았다.

[아랍에미리트 ‘마드라사’, 온라인 학습 플랫폼으로 아랍어 수업 운영]

2018년에 개설한 아랍에미리트의 ‘마드라사’는 온라인 아랍어 학습 플랫폼이다. 여러 국가에서 승인받은 아랍어 교육과정을 기반으로 다양한 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학습을 통해 얻은 점수로 다른 학습자와 경쟁하는 등 재미와 교육을 결합한 게임 방식을 활용하고 있으며, 이야기 기반의 다양한 영상 학습 자료를 통해 학습자의 학습 동기를 높이고 있다.

‘2022 유네스코 세종대왕 문해상’ 시상식은 9월 8일(목) 코트디부아르 아비장에서 열리는 ‘세계 문해의 날’ 기념행사에서 진행한다. 아울러 문체부는 576돌 한글날을 맞이해 올해 수상 단체 관계자들을 국내에 초청하고 한국 문화를 소개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